2015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가 가려졌다!

국내 최초 셰프 시상식 <블루리본 어워드 2015> 성황리에 마쳐

 

블루리본 서베이, 국내 최초 셰프 시상식 <블루리본 어워드 2015> 개최

지난 7월부터 약 2개월 간 11,085명의 독자 투표를 통해 4개 부문 5명의 셰프 선정

– ‘공로상’ 여경옥 셰프, ‘올해의 셰프’ 임정식(한식부문)∙임기학(외국음식부문) 셰프, ‘올해의 패스트리 셰프’ 이현희 셰프, ‘얍이 후원하는 올해의 영셰프’ 강민구 셰프 등이 수상의 영광 안아

임정식 셰프 등 뉴 코리안을 대표하는 셰프 4명의 갈라 디너 진행 및 <서울의 맛집 2016> 첫 선

 

올해 국내 미식업계를 주도한 최고의 셰프 5인이 선정됐다.

 

대한민국 최고의 레스토랑 평가서 블루리본 서베이(여민종 발행인)는 19일(월) 롯데호텔 사파이어볼룸에서 열린 국내 최초의 셰프 시상식 <블루리본 어워드 2015>가 셰프를 비롯한 외식업계 관계자 및 미식가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개최됐다고 밝혔다.

사진1_크기 조절

[사진1] 국내 최초 셰프 시상식 <블루리본 어워드 2015> 성황리에 개최

지난 19일(월) 롯데호텔 사파이어볼룸에서 국내 최초 셰프 대상 시상식인 <블루리본 어워드 2015>가 열렸다. <블루리본 어워드 2015>는 국내 최초 레스토랑 평가서 ‘블루리본 서베이’를 발간하는 BR미디어가 마련한 미식업계 최대 이벤트다. 시상식엔 국내 셰프 및 외식 업계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블루리본 어워드 2015>는 블루리본 서베이를 발간 중인 BR미디어㈜가 국내 외식업계의 위상을 높인 국내 대표 셰프들의 사명감과 공적을 기리고자 마련한 시상식이다. 올해 최초로 개최된 미식업계 최고의 이벤트로 국내 대표 셰프들 가운데 우리나라 미식 발전에 가장 큰 공헌을 한 최고의 셰프를 선정하는 행사다.

 

<블루리본 어워드 2015>는 ‘올해의 셰프(한식/외국음식)’, ‘공로상’, ’얍(YAP)에서 후원하는 올해의 영셰프’, ’올해의 패스트리셰프’ 등 4개 부문 5인의 셰프를 선정하기 위해 올해 우리나라 미식산업 발전에 영향력을 끼친 71명의 셰프를 선정, 지난 7월 14일부터 9월 15일까지 약 2개월 간 블루리본 서베이 홈페이지를 통해 독자들의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11,085명의 독자들이 투표, 선정된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조절_2

[사진2] 국내 스타 셰프 총출동 <블루리본 어워드 2015> 성료

국내 레스토랑 평가서 블루리본 서베이를 발간하는 BR미디어가 개최한 국내 최초 셰프 시상식 <블루리본 어워드 2015>가 지난 19일(월) 롯데호텔 사이어볼룸에서 개최됐다. 시상식은 ‘올해의 셰프’, ‘공로상’, ‘올해의 패스트리 셰프’, ‘얍(YAP)에서 후원하는 올해의 영셰프’ 등 총 4개 부문 5명의 셰프가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올해의 셰프’는 임정식 셰프(정식당/한식)∙임기학 셰프(레스쁘아뒤이부/외국음식)가 영광을 차지했으며, ‘올해의 패스트리 셰프’는 이현희 셰프(디저트리),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얍(YAP)에서 후원하는 올해의 영셰프’ 부문은 강민구 셰프(밍글스)가 수상했다.

뉴욕의 정식당이 미쉐린 스타를 받은 이래 꾸준하게 국내외 미식가들에게 이름을 알려온 정식당의 임정식 셰프는 “많은 선배님들과 다른 훌륭한 셰프님들을 두고 한국을 대표하는 셰프로 선정되어 너무나 놀랍고 기쁘다. 지금까지 앞만 바라보고 열심히 달려왔는데,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외국음식 부문에서 올해의 셰프로 선정된 임기학 셰프는 “많은 선후배 셰프 앞에서 이런 큰 상을 받게 되어 어깨가 무겁다. 앞으로도 더욱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사진조절_3

[사진4] 국내 최초 셰프 시상식 <블루리본 어워드 2015> 올해의 셰프상 임기학, 임정식 셰프 수상

지난 19일(월) 롯데호텔 사파이어볼룸에서 국내 최초로 셰프 대상 시상식인 <블루리본 어워드 2015>가 열렸다. 2개월 간의 1만 여명 이상의 독자 투표로 총 4개 부문 5명의 셰프를 선정했으며 올해의 셰프상은 한식 부문은 임정식 셰프(정식당)가, 외국음식 부문은 임기학 셰프(레스쁘아뒤이부)가 영예의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편 현장 경력 30년 이상, 헤드셰프 경력이 15년 이상 된 원로 셰프에게 주어지는 ‘공로상’은 중식요리의 대가 여경옥(도림) 셰프가 수상해 큰 박수 갈채를 받았다. 특히 여경옥 셰프는 “과거에는 배가 고파서 음식을 먹었지만 지금은 즐기기 위해 먹는 시대가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젊은 셰프들이 이 일을 즐기며 해 나간다면 더욱 성공적인 셰프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인터뷰 내용으로 현장에 모인 셰프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얍(YAP)에서 후원하는 올해의 영셰프’로 선정된 강민구 셰프는 “오너 셰프로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이런 상을 받아 영광이다.” 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고, ‘올해의 패스트리셰프’의 자리를 거머쥔 이현희 셰프는 “어렸을 적 봤던 시상식의 주인공처럼 이런 상을 받게 되어서 꿈만 같다. 존경하는 선배 셰프님들도 계시는 데 이런 상을 받게 되어 감사하다”며 감격을 표했다.

사진5_크기조절

[사진5] 국내 최고의 셰프를 가렸다! 셰프 시상식 <블루리본 어워드 2015> 개최

국내 레스토랑 평가서 블루리본 서베이를 발간하는 BR미디어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셰프들을 위한 시상식 <블루리본 어워드 2015>를 지난 19일(월) 롯데호텔 사이어볼룸에서 개최했다. ‘올해의 셰프’ 임정식(한식 부문, 정식당), 임기학(외국음식 부문, 레스쁘아뒤이부),  ‘공로상’ 여경옥(도림), ‘올해의 패스트리 셰프’ 이현희(디저트리) ‘올해의 영셰프’ 강민구(밍글스) 등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 날 시상식은 손범수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국내외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강민구(밍글스), 권우중(권숙수), 유현수(이십사절기), 임정식(정식당) 등 4명의 뉴코리안 셰프가 한국의 자연을 주제로 산, 들, 바다, 섬을 표현한 갈라 디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갈라디너-1

[사진3] 요리로 표현한 한국의 자연

지난 19일(월) 롯데호텔 사파이어볼룸에서 국내 최초로 셰프 대상 시상식인 <블루리본 어워드 2015>가 열렸다. 시상식엔 300여 명의 셰프와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시상식 진행 중 국내외에서 인정을 받고 있는 모던한식을 대표하는 셰프 4인(강민구 셰프, 권우중 셰프, 유현수 셰프, 임정식 셰프)이 한국의 자연을 주제로 갈라디너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블루리본 서베이의 여민종 발행인은 “최근 요리와 미식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그 어느 때 뜨거운 요즘 블루리본 서베이는 지난 11년간 국내 미식 산업의 발전을 독자들과 함께 했다”며, “국내 최초로 진행된 셰프 시상식 <블루리본 어워드 2015>가 우리나라 외식산업 및 외식문화를 한 단계 더 발전 시키고, 나아가 세계를 이끄는 대표 셰프 탄생의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블루리본 서베이는 우리나라 최초 그리고 최고의 레스토랑 평가서로 2005년 <서울의 레스토랑 2006> 첫 번째 평가서를 선보인 이래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하며 이날 <서울의 맛집 2016>도 발간해 첫 선을 보였다. 블루리본 서베이 홈페이지(www.blueR.co.kr)에서 독자가 1차로 평가한 점수를 기준으로 전문가들이 2차 분석을 진행해 합산한 최종점수를 토대로 리본 세 개의 최고의 식당을 매년 선정하고 있다.

 

[블루리본어워드 2015 시상식 결과]

어워드 부문 셰프 소속 음식 분류
올해의 셰프 – 한식 부문 임정식 정식당 뉴코리안
올해의 셰프 – 외국음식 부문 임기학 레스쁘아뒤이부 프렌치
공로상 여경옥 도림 중식
올해의 패스트리 셰프 이현희 디저트리 디저트
올해의 영셰프 강민구 밍글스 뉴코리안